(1) 바람이 울부짖고 함박눈이 펑펑 쏟아지고 있었다. - 이철 역(2007), 예브게니 오네긴, 신원문화사. 343페이지.

바람이 울부짖는 날씨에 눈이 내리면 어떻게 될까? 그건 아마도 '눈보라'처럼 "바람에 불리어 휘몰아쳐 날리는 눈"이 될 것이다. 다시 말해 함박눈이 '펄펄' 내리다면 모를까, '펑펑' 내리지는 못한다. 부사 '펑펑'은 "눈이 세차게 많이 쏟아져 내릴 때" 사용하고, '펄펄'은 "눈이 바람에 세차게 날릴 때" 사용하는 표현이기 때문이다.

(2) 그러나 새벽에 일어나 보니 밤사이에 함박눈이 펑펑 내려 온천지가 눈으로 덮여 있었다. - 박삼중(2006), 가피, 열매출판사. 38페이지.

함박눈은 눈이 내리는 모습을 표현한 말이다. 그런데 어떻게 밤새 내린 눈을 함박눈이라고 단정할 수 있겠는가? 설령 잠들기 전에 함박눈이 내리는 모습을 보았다고 하더라도, 잠든 사이에 함박눈이 포슬눈으로 바뀌었을 수도 있다. 따라서 "밤사이에 사람들이 모르게 내린 눈"이란 뜻으로 '도둑눈'이라고 하는 것은 어떨까?

(3) 함박눈이 퍼부었다. 눈송이가 얼마나 크던지 땅바닥으로 떨어질 때마다 툭툭 소리가 났다. - 김남길(2006), 오두막 일기, 세상모든책. 146페이지.

땅바닥에 떨어져 툭툭 소리를 낼 정도라면 '함박눈'이라고 보기 어렵다. 눈에 비가 섞이지 않는 이상 그런 소리를 내기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함박눈"을 '싸라기눈'이나 '우박'으로 바꾸어 표현하거나 "툭툭 소리가 났다."를 "툭툭 소리가 나는 듯했다."로 바꾸어 표현해야 할 것이다.

눈의 이름이 매우 다양함에도 불구하고 단순히 "눈이 펑펑 내린다."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도 우숩지만, 눈만 내렸다 하면 무조건 "함박눈이 펑펑 내린다."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도 우숩다. 이제부터라도 '길눈'이나 '자국눈'처럼 주위에서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단어들을 상황에 맞게 적절하게 사용하길 바란다.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다음날 소년은 친구들과 함께 방랑을 계속했고, 꿈에서 본까마귀들이 생각나면 하하거리며 웃어 버렸다. - 박민수 역(2006), 크라바트, 비룡소. 13페이지.
(2) 다희는 다음날도 다음날도 그곳에 갔어요. - 최종욱(2006), 세상에서 가장 불량한 동물원 이야기, 김영사. 129페이지.
(3) 다음날 음식준비를 해야했던 주방 직원들의 심야 노동이 사라졌다. - 양귀자(2008), 부엌신, 살림. 71페이지.
(4) 다음날은 식량과 장비 구입으로 모두들 바쁘게 움직였다. - 배상복(2008), 글쓰기 정석, 경향미디어. 62페이지.

'다음날'은 '내일'을 가리키는 말일까? 그렇지 않다. '다음날'은 "정하여지지 아니한 미래의 어떤 날"을 가리키는 말이다. 따라서 1일'다음날'은 2일이 될 수 없다. 그날이 언제인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내일'은 '다음 날'이라고 해야 한다. 1일 '다다음 날'은 3일이다. 이때 '다다음'은 다음다음'의 준말이다.

그런데 참으로 이상한 것은 '다음 주', '다음 달', '다음 해'는 붙여 쓰지 않지만, '지난주', '지난달', '지난해'는 붙여 쓴다는 것이다. 한편 '지난날'은 붙여 쓰되 어제가 아니라 과거를 뜻하는 말로 쓰인다. 참으로 혼란스럽기 그지없다.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아버지 우리 읍내로 이사 가면 안돼? - 이중원(2006), 대한민국 아버지, 다산북스. 127페이지.
(2) 안돼! 안돼! 안돼! - 유윤한 역(2006), 코끼리를 들어올린 개미, 21세기북스. 127페이지.
(3) 전쟁 또 하면 안돼. - 박양호(2007), 늑대, 평민사. 287페이지.
(4) 얼음은 안돼. 정말 안돼. - 양귀자(2008), 천년의 사랑(상), 살림. 241페이지.

부사 '안'과 동사 '되다'는 띄어 써야 한다. 다만 "일, 현상, 물건 따위가 좋게 이루어지지 않다.", "사람이 훌륭하게 되지 못하다.", "일정한 수준이나 정도에 이르지 못하다.", "섭섭하거나 가엾어 마음이 언짢다.", "근심이나 병 따위로 얼굴이 많이 상하다." 등으로 본뜻에서 멀어진 경우에는 붙여 써야 한다.

예를 들어 "여기에서 장사를 하면 안 돼."의 경우, "여기에서 장사를 해도 돼."라는 말을 부정한 것이다. 하지만 "여기에서는 장사가 안돼."의 경우, "여기에서는 장사가 돼."라는 말을 부정한 것이라기보다 장사가 잘 안된다는 뜻이 강하다. 따라서 일상적인 상황에서 즐겨 사용하는 '안 돼'는 반드시 띄어 써야 한다.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전  1234···13   다음 

최근트랙백
fotowall :: ncloud RSS Feeds today : 2   yesterday : 10
total : 22,218

티스토리 툴바